양자역학 석학 ‘미나스카파토스’, 지비시코리아 고문 참여

지비시코리아(GBC KOREA)가 양자역학과 천체 물리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 ‘미나스카파토스(Menas C. Kafatos) 박사’를 고문으로 영입했다.

미나스카파토스(Menas C. Kafatos) 박사는 현재 미국 채프만 대학교 계산물리학과 석좌교수로, 코넬과 MIT에서 각각 학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한 세계적인 물리학자다. 저명한 과학분야에서 우수한 과학자에게 수상하는 다수의 과학자상을 수상했고 2017년부터 현재까지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로도 선정되었다. 양자역학, 천체물리학 분야에 333편의 논문을 발표하여 과학분야에 새로운 반향을 제시하고 있는 영향력 있는 학자이다. 또한 많은 과학자들에 의해 노벨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지비시코리아는 인수합병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적은 비용으로 M&A 거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만든 플랫폼이다. 거래 과정에 따른 모든 정보가 위조나 변조 없이 참여자들에게 실시간으로 공유되도록 한다. 매수자, 매도자, 투자자 등은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지비시코리아는 미래에 나올 양자컴퓨터가 디지털머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양자역학에 대한 이론은 정립이 됐으나 기술적인 부분에 있어 아직은 미흡하다는 카파토스 박사의 의견을 확인했다’면서 ‘향후 기술적인 부문에 있어 지속적인 자문을 통해 참여자들의 신뢰를 더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비시코리아는 구글이 선정한 세계적인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Thomas Frey) 다빈치 연구소장을 고문으로 영입했다. 이외에 김동진 전 JP모건 한국 대표, 김용덕 효성캐피탈 대표, 최수현 전 금융감독원장이 고문(어드바이저)으로 활동중이다.

원문: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4568025

Subscribe

Get the latest updates
in your inbox.